자동차G63 AMG: 고가와 함께 몰아치는 승차감의 압박감, 꿈을 살 때 체력이 필수

G63 AMG: 고가와 함께 몰아치는 승차감의 압박감, 꿈을 살 때 체력이 필수

출처 : 취객운전사

G63 AMG, 머스클 SUV의 대명사로 알려진 이 차량은 화려한 V8 엔진과 함께 차주에게 독특한 경험을 선사한다. 하지만 이 경험은 단순히 주행의 즐거움만을 의미하지 않는다. 군용차 스타일의 승차감, 고급스러운 압박감, 그리고 이 모든 것을 즐기기 위해 필요한 “체력”까지. 이 차량을 소유하려는 꿈을 꾼다면, 물리적, 금전적 여건은 물론, 체력까지도 미리 준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.

AMG 엔진의 V8기통은 화려한 출력을 자랑하며, 수제로 만들어진 엔진은 만든 사람의 이름까지도 새겨져 있다. 이처럼 고유의 매력을 지닌 엔진은 차량의 핵심이다. 하지만 이와 동시에 이 차량은 승차감에서 고급 스포츠카와 다르게, 군용차에서 온 듯한 투박하고 불편한 느낌을 준다. 그래서 이 차량은 2억 3천만 원대의 고가와 함께 공간이나 승차감에서 여유를 찾기 어렵다.

추가적으로, 이 차는 높은 롤 센터와 함께 힘있는 출력을 제공하기 때문에 주행 중에도 빠르게 피로가 쌓인다. 심지어 이런 특성 때문에 G63의 주인은 편한 세컨드 카를 따로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. 이처럼 G63은 그 성능과 럭셔리함으로 주목을 받지만, 오랜 시간 동안 이 차를 감당하기는 쉽지 않다.

출처 : 취객운전사

전문가들은 이 차량의 승차감이 이전 모델보다는 향상되었지만,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반인이 오랫동안 타기에는 부담스럽다고 지적한다. 특히 악셀 반응의 빠르기나 변속 충격 등이 일반적인 SUV나 럭셔리 카와는 다른 수준이기 때문에, 이 차를 오랜 시간 동안 운전하려면 상당한 체력이 요구된다.

따라서 G63 AMG를 소유하려는 이들에게는 차량의 성능과 럭셔리함을 누리기 위해 체력적인 준비도 함께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. 이 차를 ‘꿈의 차’로 생각하는 이들은 그 꿈을 이루기 전에, 다양한 측면에서의 준비와 그에 따른 체력을 길러야만 한다.

관련된기사

손흥민, 유럽 200호골로 토트넘 승리 이끌어

0
손흥민은 오늘새벽 리버풀을 상대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팀의 승리를 주도했다. 그는 유럽 통산 200호 골을 넣은 뒤 68분에 교체됐다. 토트넘은 손흥민이 나간 뒤 좀처럼...

주간베스트기사

손흥민, 유럽 200호골로 토트넘 승리 이끌어

0
손흥민은 오늘새벽 리버풀을 상대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팀의 승리를 주도했다. 그는 유럽 통산 200호 골을 넣은 뒤 68분에 교체됐다. 토트넘은 손흥민이 나간 뒤 좀처럼...